조현병을 비롯한 정신병적 장애는 청소년 및 청년기에 발현하여 삶 전반에 걸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질병에 대한 부담이 크고 손상이 큰 병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러한 정신병적 장애는 뚜렷한 정신 증상이 나오기 전 약 2년 또는 5년 동안 전구 증상을 나타내는 시기가 있는데 이를 조기 정신증이라고 하며 이 기간 동안 적절한 치료와 교육을 받게 된다면 병의 회복을 돕고 만성적인 결과를 예방할 수 있습니다.이에 따라 최근에 스트레스에 취약한 청년층을 대상으로 여러 정신건강의학적 평가 및 개입을 실시하고 있고 실제적으로 정신질환의 발병 위험도를 감소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청년시기는 학업, 진로, 대인관계 등의 인간발달에 중요한 시기입니다. 이 시기에 병이 발병하는 것을 막아 사회적으로 건강한 구성원으로서 역할을 하기 위해 조기에 치료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정신증의 발생 원인에 대해 많은 이론들이 있으나 명확히 밝혀져 있지는 않습니다.

생물학적인 측면에서는 뇌의 도파민 등의 신경전달물질의 문제가 알려져 있습니다.
청년층(남자 약 16 – 25세, 여자 약 16 – 35세)은 이와 같은 생물학적 요인으로 정신증의 증상을 경험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환경적인 요인으로는 스트레스의 경험, 약물과 알코올 남용, 취약성을 촉진시킬 수 있는 환경적 자극 및 변화 등이 있습니다. 조기정신증은 생물학적인 취약성의 요인과 환경적인 위험인자의 상호작용(biopsychosocial model)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으며 개인에 따라 각 요인이 영향을 미치는 정도에는 차이가 있습니다.

조기정신증은 조기진단과 치료 시, 증상의 회복이 가능하며 기능 저하를 막을 수 있습니다.
빠른 약물치료와 정신사회적 개입 통해 뇌기능 손상을 막고 회복할 수 있습니다.

조기정신증은 발병과정에서 회복과정까지 3단계로 나뉩니다.

1
단계

전구기

2
단계

급성기

3
단계

회복기

안내

조기 정신증은 만성적인 질환으로 가는 질병의 사전경과를 의미하는 노란 신호등과 같습니다.노란 신호등은 주변을 잘 살피고 대비하는 신호등의 역할을 하게 되는데 조기 정신증을 단순히 정신력이 약해서라고 이해하는 것이 아니라 여러 원인에 대해 평가하고 조기에 대처하는 것이 필요할 것입니다.

출처

• 지역사회 기반의 조기정신증 발견, 평가 및 배치 시스템분석(Korean J Schizophrenia Res Vol. 16. 1,l 2013)
• 조기 정신증의 평가 및 예방과 치료적 접근( 더 닥터, ⑫ 조기 정신증의 평가 및 예방과 치료적 접근) (http://www.thedoc.co.kr/news/articleView.html?idxno=14320)
• 정신증 초기, 마음의 진찰이 필요한 이들을 위한 안내서. 광주광역정신건강증진센터
• 서울시정신건강증진센터 – SEMIS(http://semis.blutouch.net/index.asp)
• 대한신경정신의학회